bakwonsun

김재련 변호사는 "우상호 의원의 글을 읽은 피해자가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박원순 전 시장에 대해 '성희롱이 맞다'고 결론내렸다.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 종결한 경찰은 '빈손 수사' 비판에 휩싸였다.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남인순 의원이 피해자를 '피해 호소 여성'으로 표현하자고 주장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현재 해당 상임대표는 직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피소사실 유출 의혹 관련 수사 결과가 나왔다.
피해자 측은 SNS에 손편지를 공개한 두 사람을 고소했다.
성추행 방조 혐의도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로 결론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