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임종석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의 '청렴결백'을 칭찬하며 그의 가해를 '물타기'하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박영선이 ”지난 이야기는 모두 제게 해 달라”고 한 지 이틀 만이다.
인권위가 확인한 것만 14차례다.
이날 피해자는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