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seuopiseu

약 3만 5천여 명의 관객이 1위와 2위를 결정했다. 주말 동안 역전과 재역전이 반복되기도. 7월 3일 개봉한 '신의 한 수'는 금요일 박스오피스에서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트랜스포머 : 사라진 시대'가 다시 토요일과
'우는 남자'와 '하이힐'이 지난 6월 4일 개봉했다. '아저씨'의 이정범 감독과 장동건, 그리고 장진 감독과 차승원을 내세운 두 영화 모두 흥행 기대작이었다. 하지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주말 박스오피스
영화 '역린'이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표적'도 주말 동안 선전했지만, '역린'의 기세를 따라잡지는 못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역린'의 누적 관객 수는 약 321만명. 이 기세라면
극장가가 조금은 활기를 찾았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던 지지난 주말, 극장을 찾았던 전체 관객 수는 약 102만 4천여 명이었다. 1주일 뒤인 지난주는 184만 4천여 명이 극장을 다녀갔다. 3주 연속 1위를 지켰던
'캡틴 아메리카 : 윈터 솔져'가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주말 동안 동원한 관객 수는 약 47만명. 누적 관객 수는 332만명을 넘었다. 2위는 '방황하는 칼날'이다. 약 45만 7천명의 누적 관객 수를
‘300: 제국의 부활’이 지난 6일 개봉 후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영화진흥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300: 제국의 부활'은 7일 하루 관객 14만 1630명 관객을 동원해, 단 이틀 만에 누적 관객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