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seongjin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에 대해 "인사논란이 길어지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신 데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1948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다. 지명된 지 19일 만이다. ‘부적격’ 의견이 명시된 청문경과보고서가 국회에 채택된 지 2일 만이다. 박성진 후보자는 장관 지명 이후, 창조과학회 활동 이력 등으로 논란을
청와대가 '부적격' 의견이 명시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 받았다. 법적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하는 절차만 남은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14일 뉴스1에 "인사혁신처로부터 오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을 명시한 채로 국회에서 채택됐다.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사실상 청와대의 결단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회 소관위원회인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이 주식을 가지고 있는 회사가 지자체의 지원금을 받도록 심사과정에서 든든하게 밀어줬다는 증언이 나왔다. 2015년 8월 포항시는 '포항형 강소기업'을 선정해 매년 3천만원 상당의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지구의 나이를 '6000년'이라고 답변해 논란이 예상된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실시한 인사청문회에서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구의
박성진 : "기본적으로 학교에서 창업교육센터장이 모든 일정을 정하고 비용을 쓴 부분에 대해서 그거와 전혀 관계 없는 제가 책임져야 한다는 것은 약간 비약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훈 : "후보자님 제가 비용을 쓴 거
3월8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발언하는 변씨. ⓒ뉴스1 변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무죄와 석방을 외치는 일명 '태극기집회'에 적극 나섰던 인물이다. 또 최근 창당된 '대한애국당'에서 정책위원회 의장을
박성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1일, 청와대가 '대통령의 인사철학을 벗어난 후보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냈다. 그럼에도 과학계의 비판은 여전한 모양새다. 특히 박 후보자의 사관과 관련해 "중기부가 교육부장관이
창조과학을 신봉하며 ‘뉴라이트’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박성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 청와대 안에서는 박성진 후보자 인선이 ‘진보·보수를 가리지 않고 기용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철학에서 벗어나지 않는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