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samo

지금은 박사모 아니다.
'우리 쪽에 뭔가 떨어질 게 있으니 꼭 연결시켜 달라’
인정할 수 없다며 욕설을 내뱉고 거리에 드러눕기도 했다.
최성호-김명석의 필로폴리스_ 7.문빠에 대한 철학적 변론 IV 많은 이들이 ‘문빠’(열성 문재인 지지자)가 문재인에 대한 정당한 비판도 무시하고 그를 맹종할 뿐이라고 우려한다. 그러면서 문빠가 박근혜를 맹목적으로 지지하는
분명 합리성은 인간의 모든 활동에서 중요한 덕목이다. 그러나 민주주의를 위하여 우리가 필요로 하는 합리성은 인지심리학 실험실에서 측정되는, 무심한 삼인칭적 관찰자의 합리성이 아니다. 지금까지 많은 정치이론가들이 이런 방관자의 합리성 개념을 은연중에 가정하며 벌컨이라는 헛된 환영을 쫓았다는 사실에 나는 탄식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65)에 대한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선고 당일 폭력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광용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장(59)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55·사법연수원 16기)이 법원에 자신을 살해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에 올린 대학생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15일 법원에 따르면 이 전 재판관은 지난 10월30일 서울중앙지법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 등 삼성임원 5명의 결심공판을 하루 앞둔 6일 일요일. 방청권을 배부받기 위해 재판이 시작되기 31시간 전부터 사람들이 줄을 서는 등 불볕더위마저 무색했다. 6일 오후 4시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전 당시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에 대해 살인 예고 글을 올렸던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후균)는 대학생 최모씨(25)를 협박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새누리당이 1일 자당의 19대 대선 후보였던 조원진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13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윤리위원회의를 열어 조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13개월을, 김경혜 대변인에게 탈당 권유 처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