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mo-sangmu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의 측근인 박모 상무는 16일 "이완구 총리가 처음에 성 전 회장을 모르는 척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이 총리에 대해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우리 직원들은 수사에 최대한 협조할 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