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막례 할머니는 ’2019 KBS 연예대상’ 시상자로 출연했다.
범인을 찾는 과정에 딱히 추리력이 필요하진 않은 것 같다.
'뷰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호주에 가서 운전자들이 양보하는 모습을 보고 좀 놀란 듯하다. 앞차보고 빨리 가라며 '빵빵' 거리는 소리가 한국에서는 일상이지만, 호주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6일 업로드된 '박막례의
한국에서 가장 '핫'한 '인스타스타'박막례 할머니. 최근에는 'SNL 코리아'의 권혁수를 만나기도 했다. 박 할머니는 권혁수의 본명 대신 '건억수'라고 불러 화제가 됐다. 그런 박 할머니가 이번에도 놀라운 개명을 이뤄냈다
지금 한국에서 가장 핫한 인스타그래머는 단연 박막례 할머니다. 현재 71세인 박 할머니는 손녀와의 호주 여행을 담은 영상을 시작으로 유튜브에서 독보적인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손녀인 김유라 씨는 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