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jinseong

하지만 또 다른 성추행 의혹을 주장한 박진성 시인은 100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도 포함됐다.
지난 2016년, 박진성 시인은 SNS상에서 습작생을 상대로 한 성추문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검찰 조사와 재판이 진행됐고 그는 지난 10월 5일, 대전지검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검찰은 “폭행 또한 협박이
박진성 시인은 지난 2016년 10월, 작가 지망생들을 상대로한 성추문 논란을 빚었다. 트위터를 통해 그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는 폭로가 이어진데 이어 박진성 시인으로부터 강간 및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러한
습작생을 상대로한 성추문 논란을 빚었던 박진성(39) 시인이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 5일, ‘서울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폭로자 A씨에게 강간·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문단 내 성폭력 추문 논란이 문화예술계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다. 문단의 성폭력 고발은 지난달 김현 시인이 '문단에 만연한 성폭력'을 고발하자는 글을 기고하면서 본격적으로 확산됐다. 최근 소설가 박범신 씨가 성추문 구설에
작가 지망생 등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박진성(38) 시인이 논란 사흘 만에 사과했다. 업데이트 : 2017년 9월 19일.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바로잡습니다. -> 2016년 10월 23일 "미성년자를
문인들로부터 성추행이나 성희롱을 당했다는 폭로가 며칠 사이 트위터를 중심으로 소셜미디어에서 잇따라 터져나오고 있다. 김현 시인이 지난달 문예지에서 문단의 여성혐오 행태를 비판하고 나선 데 이어 추문에 연루된 문인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