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jihun

tvN '시카고 타자기'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배우
그는 미니앨범 쇼케이스에서 관련 질문을 받았다.
IoT 보안에 있어 사물 그리고 사용자를 인증하는 일은 가장 먼저 일어나고 또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그 중요성은 앞으로 IoT 기술이 점차 발전해 사람:사물 연결을 넘어 사물:사물 연결로 향해 갈수록 더욱 커질 것이다.
옹성우의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지난달 30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근거 없는 루머와 성희롱, 악플, 초상권 침해"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악플로 인해 소속 아티스트와 주변인
세상 모든 사물을 인터넷에 연결했는데, 취약점이 발견되어 기기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면, 그건 정말 시작할 엄두조차 나지 않는 어마어마한 일일 거다. 일단 연결하고 취약점이 발견되면 그때 되어서야 보안 조치를 취하는 기존 IT 보안 '선연결-후보안' 방법론을 적용해선 안 되는 이유다.
"IP 카메라"가 또 털렸다. 혼란 와중에 "이때다!" 달려드는 장사치들이 있다. 그리고 엉뚱한 말로 겁주며 뭘 자꾸 사라고 한다. 물론 헛소리다. 이번 사건 경위와 1도 관계 없다. 왜들 이러나, 이 시장은 왜 이리 혼탁한가, 뭘 어떻게 해야 깔끔해질까, 어지럽다. 이번에 터진 사건은 "해킹"이라 할 만한 짓도 아니다.
요즘 각종 앱 관련 사고들이 빵빵 터지고 그에 비해 전엔 흔했던 웹사이트 사고 소식은 뜸해 보이니 '앱이 웹보다 위험한 건가?' 뭐 그리 흘러간, 그러니까 "누가 돈을 훔쳤다. 돈이 위험하다!" 이것과 비슷한 흐름 같다. 그러나, 순전히 오프라인에서만 동작하는 단순한 앱이 아니라면 앱은 결국 웹에 연결되고 대부분의 사고는 웹 영역에서 터진다. 최근 떠들썩했던 사고들을 보더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