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정당 출신 대통령들의 발자취를 따르겠다는 의지?
가세연이 자체 제작한 ‘뮤지컬 박정희’ 홍보 활동과 무관치 않다.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유족들은 법원에 재심을 신청한 상태다.
"코로나19 방역 문제로 2월부터 광화문 광장은 사용 승인을 하지 않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