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wancheon

국회 '최순실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는 15일 청문회에 불출석한 정윤회 씨, 박관천 경정 등 11명에 대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정씨는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황당한' 소리를 하는 사람에서 '예언자'까지. 1년도 훨씬 전에 '최순실이 권력서열 1위'라는 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던 박관천 전 경정 이야기다. 그의 발언을 두고 '황당하다'고 평했던 동아일보의 2015년 1월 기사는
정국을 뒤흔들었던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의 핵심 인물 박관천 경정에게 2심 법원이 1심 징역 7년형을 파기하고 집행유예를 내렸다. 문건 유출 배후로 지목됐던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20대 국회의원 당선인)도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으로 기소된 조응천(53)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박관천(49·경정) 전 공직기강비서관실 행정관은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8부(재판장 최창영)는 15일
청와대는 6일 `정윤회 국정개입' 문건 파문에 대한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 "몇 사람이 개인적 사심으로 인해 나라를 뒤흔든 있을 수 없는 일을 한 것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윤두현 홍보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유출 혐의로 기소된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이 23일 벌금 1000만원을 선고 받았다. 곧장 ‘정상회담 회의록 유출은 벌금인데, 청와대 찌라시 유출은 구속이냐’는 비판이 나왔다. 서영교 새정치민주연합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문건 등을 청와대에서 반출한 혐의를 받는 박관천 경정이 구속수감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승주 영장전담 판사는 19일 검찰이 박 경정에 대해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청구한 구속영장을
지난 13일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분실 소속 최모 경위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최 경위는 ‘언론인들에게’로 시작하는 유서에서 “수많은 언론이 저를 비난하고 덫으로 몰고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의혹 문건 유출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임관혁 부장검사)는 3일 문건 작성자로 알려진 박관천(48) 경정이 근무하는 서울 도봉경찰서와 서울지방경찰청 정보분실, 박 경정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