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을 받으려면 4년밖에 안 남았었지만 포기했다”
“병원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돌아가셨다는 걸 들었다"
박군은 어머니 부양을 위해 대학 진학 대신 직업 군인을 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