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eunhyegeiteu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조의연 판사에 대해 이상한 루머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떠돌고 있다. 게다가 언론도 확인하지 않은 사실을 사실인 것처럼 제목으로 다루고 있다. 루머의 내용은 조의연 판사가 삼성
변희재를 향한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의 사랑이 점점 깊어가고 있다. 현대사에 길이 기록되어야 할 이 격렬한 사랑의 현 상황은 대략 이렇다. 박사모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 변 대표의 작명 센스였다
최순실과 정유라 씨의 재산은 얼마인가? 한국일보가 주장한 8000억 원 ~10조 원인가? 아니면 TV조선이 주장한 30~40억 인가? 먼저 던진 건 한국일보였다. 지난 12월 23일 한국일보는 '특검팀과 법무부 및 사정당국'을
지난 대국민담화를 통해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던 박근혜 대통령이 돌연 태도를 바꿔 수사를 방해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은 호위무사에 둘러싸여 버티고, 야당은 내부 갈등을 벌이고 있지만 오히려 국민들은 성숙한 자세로 '퇴진'이라는 한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제 다음 단계는 국민의 힘을 모아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내는 일이 되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잘못을 저지른 정치인들을 정죄하고 정치개혁으로까지 나아갔던 국민 조직, 에스토니아의 '민회(Rahvakogu)'를 소개합니다. 에스토니아 민회는 제도정치권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할 때,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국민의 힘을 조직하는 새로운 방식을 선보였습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두고 '최순실이라는 귀신'과 '박근혜라는 여종'으로 표현한 신학생들의 시국 선언문은 지금까지 나온 모든 시국 선언문중 가장 강렬하다. 일단 제사부터가 다르다. "너는 네 자식들을 몰렉에게 희생제물로
이에 해당 포스트에는 '이런 결정을 어떻게 내리게 되었는지 회의록을 공개하라'는 학우들의 댓글이 달렸다. 한 인제대학교 학생은 허핑턴포스트에 '학생회를 비난하려는 것이 아니다. 어떤 얘기가 오가서 학생회가 그런 결정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최순실 씨의 학력이 위조라는 의혹이제기됐다. SBS가 한국연구자 정보 시스템에서 확인한 바에 의하면 최 씨는 단국대학교를 수료한 후 '퍼시픽 스테이츠 대학'에서 학사와 석
최순실 씨의 측근인 차은택의 페이퍼 컴퍼니와 주소가 같은 '머큐리포스트'는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대표로 재직했던 회사. 2015년 12월 서울 청계천로 문화창조벤처단지 마무리 공사 현장을 방문한 김종덕 당시 문체부
국정농단 의혹을 받는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최측근 고영태(40) 씨와 관련이 있다는 루머에 휩싸인 한류스타 박해진(33)이 31일 "이번주 내로 악플러를 고소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해진의 소속사
여기까지였다면 의혹으로 그쳤겠지만, SBS의 덴마크 통신원이 지난 달인 9월 19일경 최순실 씨 일행이 덴마크의 한 식당에서 최 씨 일행이 식사했었다는 증언을 확보하며 의혹이 증폭된다. SBS에 따르면 이 식당의 직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