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eunhye-seongwanjong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5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제공 의혹에 대해 "검찰수사 진행과정 중에 어떤 형태로든 대통령의 사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4·29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실시되는
박근혜 대통령은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부정부패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국민도 그런 사람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