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eunhye-jeungse

대선토론 ‘짤방’(사진)으로 제작돼 유명해진 이 이미지는 당시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 간의 설전을 표현한 것입니다만, 실제로 이런 대화를 직접적으로 주고받은 적은 없었습니다. 이날 화제가 됐던 “그래서 제가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신임 유승민 원내대표·원유철 정책위의장이 10일 청와대에서 첫 회동을 하고 당정청 정책협의체를 운영키로 합의했다. 원 의장은 이날 회동 직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내각과 청와대간
법인세는 세수 부족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국세의 주요 수입 항목 중 전년보다 실적이 감소한 것은 법인세와 관세(-1조8천억원) 정도다. 소득세(49조원), 부가세(52조9천억원), 교통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3일 정부의 복지 정책 기조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증세 없는 복지'에 대해 "증세 없는 복지는 불가능하며 정치인이 그러한 말로 국민을 속이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김
우리 국민의 80%는 박근혜 정부가 ‘증세를 하고 있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사흘간 전국 성인 1009명에게 ‘현 정부가 증세를 하고 있다고 보느냐, 증세를 하고 있지 않다고 보느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