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eunhye-jaepan

“건강 등의 이유로 불출석한다”라고 적었다.
재판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65)에 대해 법원이 남은 재판을 피고인 없이 여는 '궐석재판'으로 진행하겠다고 결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28일 열린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이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언니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에 대해 언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본인의 재판을 받고 나오는 길에 만난 기자들에게 언니인 "박 전 대통령이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는 것이 부당하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실상 '재판 포기'을 선언하면서 앞으로 이어질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 대한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10월 16일 재판에서 처음으로 심경을 밝히면서 "이제 정치적 외풍과 여론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정에서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지난 5월 첫 재판 이후 반년여 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6일 열린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이 진행된 지난 6개월 동안
'문고리 실세'로 불리던 정호성(48)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법정에서 박근혜(65) 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 구속 1년여 만에 박 전 대통령을 처음 만난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은 박 전 대통령이
항소 이유서를 제때 내지 못해 위기에 빠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변호인단을 보강했다. 재판부가 아직 항소 기각 여부를 판단하지 않아서 김 전 실장은 일단 재판은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기춘 전 실장은 7월27일
오늘(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증인신문이 12분만에 끝났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의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이 부회장은 모든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최순실씨(61)의 미르재단 의혹 보도를 접하고 "비참하다"는 심정을 토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7일 열린 김성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에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에서 참고인 조사 받으면서 검찰의 질문에 사실대로 진술하고 증인이 진술한 대로 조서에 기재되어 있는지 확인한 후 서명날인 하셨죠? (박영수 특별검사팀 김영철 검사)” “죄송합니다. 증언을 거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