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eunhye-is

대테러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이를 국정원이 총괄하게 하는 '테러방지법'의 정기국회 회기 내 제정이 사실상 무산됐다. 그러자 정부 여당이 이를 강도 높게 비난하고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이 8일 국무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시위대를 테러단체인 'IS'(이슬람국가)에 비유하고, 새누리당이 곧바로 '복면시위금지법'을 발의한 것에 반발해 시민들이 5일 2차 민중 총궐기 집회에 '가면'을 쓰고 나타났다. 'IS 가면' '박근혜
박근혜 대통령이 5박 7일간의 파리 기후총회, 중유럽 정상외교 일정을 마치고 오늘(5일) 오전 귀국했다. 뷰스앤뉴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귀국 후 노동5법 연내 처리를 압박하고 최경환 경제부총리 등 내년 총선에 출마하려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은 시위대를 테러단체인 IS(이슬람국가)에 비유하면서 "복면시위는 못 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대통령의 이 발언에 대해 세월호 유족 최윤아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집회현장에서 마스크를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국무회의에서 또 한 번 '격노'하면서 아래와 같은 말들을 한 바 있다. "(14일 민중 총궐기 집회를 두고) 이번에야말로 배후에서 불법을 조종하고 폭력을 부추기는 세력들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