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eunhye-haya

어제(29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담화를 통해 '국회가 퇴진 일정을 결정해 달라'는 데 대해 새누리당 정진석 의원은 '사실상 하야'라고 판단했다. 이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정진석 의원의 이 발언에 대해 '그런
소는 스트레스에 매우 취약한 동물이다. 소는 사람보다 청력이 훨씬 민감한데, 특히 고주파에 민감해 사람이 듣지 못하는 간헐적인 소음에도 고통을 받을 수 있다. 또한 300도 이상의 넓은 각도를 볼 수 있는 시력을 갖고 있는 소는 빛의 대조에 민감하고 움직이는 물체가 보이면 쉽게 겁을 먹는다. 어차피 도축될 동물인데, 주인 맘대로 시위에 좀 동원하면 어떠냐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사람이 받는 대우도 이 지경인데 웬 동물 타령이냐"고 한다면, 일단 잘 먹고 살아야 한다며 경제 성장이 먼저, 노동자 인권은 나중이라던 경제성장주의와 다를 바가 없을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한 달째 열리고 있는 촛불집회에 참여해온 대학생이 직접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구글 플레이스토어에는 촛불집회가 열리는 광화문까지 가는 길을 상세 안내하는
이것은 정교하고도 아름다운 최신 개소리의 정석을 잘 보여준다. 프린스턴 대학교의 명예교수인 해리 G. 프랭크퍼트가 저서 '개소리에 대하여'(On Bullshit,필로소픽)에서 어렵게 설명한 개소리의 학문적 정의를 요약하자면
어제(19일) 촛불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약 50만 명(경찰 추산 15만5천 명)이 참여했다. 이날도 지난주와 같이 민심의 소리를 청와대에 전달하기 위해 모두가 함께 구호를 외치며 촛불로 파도를 만들었다. 위 영상은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시위가 11월 19일 지방 곳곳에서 열렸다. 시민들이 촛불들고 모인 전국의 모습을 사진으로 정리했다.
11월 19일은 서울외에도 전국적으로 ‘촛불집회’가 예고되었다. 이를 앞두고 광주지방경찰청이 페이스북을 통해 시민들에게 전한 글이 화제다. ‘SBS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 글의 제목은 '광주시민의 안전, 광주경찰이
청와대가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 사태로 거세지는 퇴진 요구에 확실하게 선을 긋고 장기전 모드에 돌입한 나름의 이유를 밝혔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우리 입장은 변한 게 없다. 법률의
경북 지역의 유림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에 나섰다. ‘경북매일’의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영주 지역 젊은 유림으로 구성된 성균관 영주청년유도회로 이날 `격박근혜대통령하야`(檄朴槿惠大統領下野)라는
해당 발언 후 박종진 씨는 '이준석이 박근혜 키즈 벗어나려고 엄청 노력하네'라며 '저격수 같아'라고 말했다. 최근 박근혜 대통령과 대통령의 호위무사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향한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이하 직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