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eunhye-geiteu

법원이 고영태씨의 보석을 결정했다. 지난 4월 11일 체포된 후 199일 만이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조의연)는 고씨의 보석 신청을 받아들였다. 고씨의 보석을 허가할 상당(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했기
검찰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0)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51),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50) 등 총 12명을 국회 청문회에 정당한 이유 없이 불출석한 혐의로 기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박근혜 전 대통령이 10일 발가락 부상으로 재판에 불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의 불출석으로 이날 증인신문이 예정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의 만남이 불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 22부(재판장 김세윤)의 심리로 이날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및 삼성그룹 전·현직 임원 5명에 대한 36차 공판에서 재판부가 그동안 '결정적 증거'로 여겨졌던 '안종범 수첩'을 정황증거로 채택했다. 지난 30일 34차 공판을 앞두고 법정을 향하고 있는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이 자신의 뇌물공여 혐의와 관련해 가장 중요한 인물인 최순실씨(61)를 법정에서 마주할 예정이다. 삼성이 최씨 측에 돈을 주도록 했다는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혐의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검찰이 박근혜 정부의 '사초'(史草)로 불리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구속기소)의 업무수첩을 추가로 입수해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는 최근 안 전 수석의 수첩 7권 사본을 보좌관
최순실씨(61)가 측근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에게 "삼성 돈을 먹으면 문제가 없다"고 했다고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법정에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5일 열린 박근혜 전
지난 5월 25일, 송환 불복 소송 항소심을 철회한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5월 31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29일 MBN은 정유라가 덴마크 현지시각으로 5월 30일 오후 4시 코펜하겐을 출발해 31일 오후
오는 5월 2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이 열린다. 지난 3월 31일, 구속된 이후 53일 만의 재판이다. 그리고 이날 피고인 박근혜의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5월 22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국정농단 사건 수사 책임자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조사 대상’이었던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수사 종결 직후 휘하 간부들을 거느리고 부적절한 만찬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안 국장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