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geunhye-7sigan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관련 검색어를 다수 삭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 검색어 관련 검증을 맡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검증위원회’의 보고서를 연합뉴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네이버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이 시간대별로 어떤 보고를 받고,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보여주는 청와대 문건이 공개됐다. 경향신문이 보도한, '4·16 세월호 사고 당일 시간대별 대통령 조치사항'이라는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7시간동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는 아직까지도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대통령이 굿을 했다느니 성형수술을 했다느니 하는 소문과 의혹만 무성하다. 박 대통령을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의혹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기소됐다가 무죄를 선고받은 가토 다쓰야(加藤達也·50) 일본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우리 정부를 상대로 형사보상을 청구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가토
19일 해양수산부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세월호 특조위 현안 대응방안’ 문건을 보면, 정부는 여당 추천 특조위원과 여당 국회의원들을 동원해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청와대 조사를 막기 위해 전방위적인
12일 오후 부산시청 근처 도로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희화화한 전단지(사진) 수백여장이 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4 용지 절반 크기(세로 14.5㎝ 가로 20.5㎝)의 전단지 앞면에는 일본 전통의상(기모노)를 입고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인 김재원 의원이 세월호 당일인 4월16일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 및 조치사항을 공개했다.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28일 국정감사 마지막날 자료를 내어,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박근혜 대통령 행적의혹 보도'와 관련한 고발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일본 산케이(産經)신문 기사를 한국어로 옮기고 별도의 논평을 덧붙인 번역자 민모씨도 명예훼손 혐의로 사법처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1일 검찰에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국민을 대표하는 대통령에 대한 모독적인 발언이 그 도를 넘고 있다"며 "이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기도 하고 국가의 위상 추락과 외교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