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영입 대상자에서 입당심사 대기자로 전락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인재영입 1호였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6일 해당 의혹을 제기했다
직접 영입에 나섰던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 논란의 여파가 컸다
군인권센터의 임태훈 소장을 향해 '삼청교육대에 가야 한다'고 맹비난해 논란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