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bo-yeong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두 사람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언제까지 쉴 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박보영 전 대법관이 경호원의 부축을 받는 사진이 실렸다. ‘험난했던 ‘시골 판사’의 첫 출근길…시위대에 밀려 넘어지기도’라는 제목이 달렸다. 중간제목은 ‘신변위협 우려해 일찍 관사로 퇴근’, 본문은 ‘첫 출근길은 그야말로
퇴임한 대법관 중 다시 판사로 신규 임용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두 사람은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모자지간을 연기했다.
배우 지성, 박보영, 송강호, 나문희가 주연상을 수상했다. 27일 저녁 6시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더 서울어워즈'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남녀주연상은 드라마 부문에서 '피고인' 지성과 '힘쎈여자
배우 박보영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으니 위로해달라는 팬에게 일침했다. 12일 박보영은 네이버 V라이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박보영은 팬들의 댓글을 읽고 답해주며 소통을 진행했는데, 한 팬의 댓글에 깜짝
오는 10일 오전 11시,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를 내린다. 촛불과 태극기를 망라한 전 국민의 관심이 헌재의 판결에 집중된 가운데 방송사들의 편성도 변경됐다. 10일 JTBC 편성표는 다음과 같다
배우 박보영은 자신과 같은 젊은 세대에게 '열정'이라는 단어가 긍정적으로 다가오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13일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열정이면 다 된다와 열정 같은 소리 하네 중 어느 편인가'라는
무더운 여름밤 로맨틱코미디에 목 말랐던 사람들에게 22일 종영한 케이블드라마 tvN '오 나의 귀신님'은 단비와 같았다. 그 중심에는 여주인공을 맡은 배우 박보영(25)이 있었다. 박보영은 소심한 나봉선과 음란한 신순애를
박보영 활약은 김슬기와의 호흡 덕분에 가능한 일이기도 하다. 박보영은 "촬영 전 김슬기가 등장한 다른 작품들을 보고 연습했다"라면서 "무엇보다 김슬기가 제 손동작 등을 많이 포착해서 맞춰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오랜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