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imoim

저 같은 경우는 그 시청에서 농성했을 때, 게이 레즈 바이 모두가 같이 있던 공간에서 뭔가 큰 감동을 받고 마음을 크게 열었는데 다가온 게 너무 큰 상처여서요. 그리고 쉽게쉽게 사람들이 오해하는 부분들도 워낙 많아서, '그럼 너 여자 좋아하지 왜?'라든지, '넌 그럼 결국 결혼 할 거지?'라는 등 온갖 질문들이 있었어요. 아직까지도 저에게 친구사이 몇몇 사람들은 바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고. 근데 저도 이제 처음에 게이라고 생각을 했다가, 바이라고 생각을 했다가. 군대 갔다오고 이거저거 생활하면서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너무 많이 한 거예요.
저는 학교 다닐 때 성소수자 인권동아리에서 활동을 했었는데, 그 당시에는 저도 용어나 다양한 정체성에 대해 공부하면서 찾아가는 과정이었고 계속 '나는 뭐지?' 이런 생각을 하던 중이었어요. 그래서 더 오히려 청소년기에는 동성을 좋아하는 것에 대해서 이제 '그럼 나는 트랜스젠더인가'라는 생각까지 한 적이 있거든요 잘 모르니까. 그렇게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거치면서, 나중에 그런 활동을 더 지속하고 싶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