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teumaen-vs-syupeomaen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배트맨 vs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이하 배트맨 vs 슈퍼맨)의 메인 빌런은 둠스데이다. 연출을 맡은 잭 스나이더 감독은 둠스데이가 역대급 악당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연출을 맡은 잭 스나이더
영화 ‘배트맨 v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이 첫 예고편을 공개했을 때, 수많은 사람이 나름의 예상을 내놓았다. 누군가는 영화 속에 조커가 나올 거라 생각했고, 또 누군가는 렉스 루터가 배트맨과 슈퍼맨을 조종할 거라고
6위를 장식한 작품은 '미드나잇 스페셜'. 영화 '머드', '테이크 쉘터'를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제프 니콜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종교적인 극단주의자들로부터 초능력을 가진 아들을 둔 도망치는 한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배트맨 시리즈를 읽다 보면 문득 생각나는 의문이 있다. 알프레드는 대체 언제 잠을 자는 것일까? 이 초로의 집사는 호출하면 언제 어느 때고 또렷한 목소리로 응답하며, 배트맨이 범죄와의 전쟁을 벌일 때 컴퓨터와 레이더 앞에 앉아 밤새도록 그를 지원하고, 위기에 빠지면 어느새 달려와 도와준다.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걸레가 된 배트슈트를 수선하며, 침구를 정리하고, 배트맨이 밥을 먹든 안 먹든 꼬박꼬박 정시에 완벽한 식사를 대령한다(심지어 티타임까지!). 거대한 웨인 저택과 배트케이브, 그리고 배트맨의 모든 장비를 관리할 뿐만 아니라 배트맨이 활동 중에 겪는 온갖 부상을 치료할 정도의 의술까지 갖춘 신비의 사나이.
DC는 제이슨의 미래를 팬이 결정하게 하고 이런 광고를 내었다. '로빈은 곧 조커에게 죽음을 맞을 것이다. 하지만 여러분은 전화 통화로 이를 막을 수 있다.' 그렇게 조커에게 심각한 폭행을 당한 끝에 마지막 장면에서 죽는 것으로 끝나느냐, 아니면 숨이 붙어 있는 것으로 끝나느냐의 차이를 놓고 팬들의 선택이 이루어졌다. 1만 통이 넘는 전화 투표를 집계한 결과, 수십 표 정도의 근소한 차이로 로빈을 죽이는 것으로 판정이 났다.
2016년 개봉 예정인 영화 ‘배트맨 v 슈퍼맨 : 돈 오브 저스티스’에 대한 새로운 루머가 나왔다. 극 중에서 헨리 카빌이 연기한 슈퍼맨이 죽게 될 것이란 소문이다. 그런데 도대체 누가 슈퍼맨을 죽인다는 말인가? 저널리스트인
지난 4월 18일, 영화 '배트맨 V 슈퍼맨 : 돈 오브 저스티스'의 첫 번째 공식 예고편이 공개됐다. 하지만 미리 유출된 버전을 본 어느 영화팬은 이미 레고를 통해 자신의 '덕심'을 드러낼 기회를 준비하고 있었다. 'FinalFeature'라는
영화 '배트맨 V 슈퍼맨 : 돈 오브 저스티스'의 첫 번째 공식 예고편이 공개됐다. 원래 이 예고편은 1주일 뒤에 공개될 예정이었지만, 유튜브를 통해 유출되면서 이번 주에 공개된 것이다. 예고편에서 중점적으로 드러나는
배트맨과 슈퍼맨의 크로스오버로 화제가 된 잭 스나이더 감독의 신작은 '맨 오브 스틸 2 : 배트맨 VS 슈퍼맨'으로 통칭되어 왔다. 하지만 5월 21일 전까지, '맨 오브 스틸'의 계정이었던 공식 트위터는 디트로이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