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ryeo

하오 리나는 중국 산시성 진중시의 인민법원에서 집행관으로 일하는 경찰이다. 최근 그가 일하는 법원에서는 태어난 지 4개월 밖에 안된 아기의 엄마가 피고인 사건의 재판이 있었다. 당시 하오 리나는 재판정 밖 로비에서 이
뭔가를 과시하고, 여자를 밀어붙이고.. 이런 모습이 '멋진 남자'로 그려지던 때가 있었다. 그런데 미디어 속 '멋진 남자'의 모습은 과연 '진짜로' 여자들이 원하는 '멋진' 모습이었던 걸까? JTBC '효리네 민박' 마건영
서울 관악구에 사는 직장인 정지은(32)씨는 지난해 여름께 한 임산부가 할머니 한 분과 전철을 타는 장면이 잊혀지지 않는다고 했다. 한 청년이 자리를 양보하자 임산부는 할머니를 자리에 앉게 했다. 정씨는 임산부에게 자리를
자유한국당은 12일 19대 대통령 선거 경선룰을 발표하면서 최종 여론조사 직전까지 '추가 등록'이 가능한 특례 규정을 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경선룰 확정에 앞서서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레스토랑 체인 애플비에서 웨이터로 일하는 케이시 시먼스(32)는 며칠 전 한 손님으로부터 가장 싼 메뉴인 물 한 잔을 주문받았다. 물 한 잔의 가격은 0.37달러(약 400원)였지만, 손님이 떠나고
난 솔직히 그 어머니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나와 함께 상점을 다니시면 모든 제품들을 만져보게 해주고 싶어하시는 우리 어머니의 조금은 과도한 요구들에서 그 정치인의 마음을 짐작해볼 수 있을 것 같다. 장애아를 자녀로 둔 어머니들은 그것이 죄가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평생을 빚을 진 죄인의 마음으로 살아가는 것 같다. 상식 안에서의 논리적인 비판도 그녀에겐 스스로가 감내해야 할 업보처럼 느껴졌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내가 말하고 싶은 확실한 것은 공정함을 넘어선 특별한 배려들이 그 아이를 성장시키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장애가 있으면 어린아이 취급을 하기도 한다. 반말로 길을 알려주는 것은 다반사이고 누군가와 함께 물건을 사러 가면 나는 제쳐두고 동행자에게 열심히 제품과 가격에 대해 설명한다. 실제로 필요한 사람은 나이고 관련 정보에 대해서도 내가 알고 있는데 아무리 말을 해도 판매자의 시선은 나를 향하지 않는다. 장애인 중에는 정말로 몸이 많이 아픈 사람도 있고 스스로 무언가를 판단하기에 어려운 사람들도 있긴 하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모든 장애인들이 다 아픈 사람이거나 판단력 없는 사람은 아니라는 것이다.
서울대 생의 순혈주의가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문화일보는 19일 “서울대가 온라인 커뮤니티인 ‘스누라이프’에 ‘학부생 출신 전용 게시판’을 개설하기로 해 다른 대학 출신 대학원생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