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kseolgongju

할리우드 배우 클로이 모레츠가 목소리 연기를 맡는 애니메이션 '빨간 구두와 일곱 난쟁이(Red Shoes & the Seven Dwarfs)' 측이 논란이 된 광고 이미지에 대해 사과했다고 뉴욕포스트가 5월 31일(현지시간
밥 먹을 때는 개도 안 건드린다고 했다. 음식에 집중한 사람을 건드리는 건, 정말 잔인한 짓임이 분명하다. 최근 디즈니랜드에 방문한 카트렐 헌터의 딸 '케일린'은 이 말에 동의할 것이다. 케일린은 맥앤치즈를 먹던 중
*허프포스트US의 ‘Snow White’ Photo Series Re-Imagines Life Without Prince Charming을 편집했습니다. 관련 화보:
무인도 표류 소설의 원형이다. 문명의 세계에 살던 사람이 아무 것도 없는 무인도에 혼자 남겨졌을 때의 고민과 해결 방법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하루 이틀 지나면서 자칫 오래 머물 수도 있겠다고 느낀 크루소는 달력을
카타르의 한 학교가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를 도서관에서 금지했다. 한 학부모가 "성적인 함의로 가득하다"고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이 학부모가 카타르의 한 국제학교에 이 그림책의 그림과 글이 문화적으로 부적절하다고
'얀 엑스'(YANN-X )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가 디즈니의 만화를 LGBT 성향으로 재창조했다. 물론 디즈니의 만화 영화들이 꽤 '퀴어적'이라는 건 공공연한 '비밀 아닌 비밀'이다. 그러나 이번에 얀-엑스가
뮤지컬을 기본 장르로 했던 과거의 디즈니 애니메이션 캐릭터들은 대부분 노래를 하고 춤을 추었다. 모든 공정을 일일이 손으로 작업했던 당시 애니메이터들에게는 다소 힘든 장면이었을까? 유튜브 채널인 Movie Munchies는
북한 대남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21일 남측의 작가가 그린 박근혜 대통령 풍자 작품을 인용해 통일을 위한 노력을 강조한 박 대통령의 통일준비위원회 발언을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TV는 이날 홈페이지에 '검은 고뿌(컵)'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