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kryeongdo

실종 12시간 만이다.
고라니와 개들에게만 위험한 게 아니었다
사곶해변이 썩어가는 것은 논을 만든다는 명분으로 진행된 백령도 간척사업 때문입니다. 간척사업으로 제방이 생기면서 대청도쪽에서 밀려오던 강한 조류의 흐름이 끊기자 오염물들이 사곶해변을 빠져나가지 못하고 모래 사이로 스며들고 있는 것입니다. 더구나 800억 원이 투입된 이 간척 사업은 담수호가 돼야 할 백령호가 소금호수가 되면서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농사지을 담수가 없으니 간척지는 논을 만들지 못하고 황무지로 방치되어 있습니다.
점박이물범 '복돌이'가 구조된 지 5년만에 야생으로 돌아갔다. 해양수산부는 복돌이가 건강과 야생성을 완전히 회복함에 따라 국내 최대 규모 서식지인 백령도 물범바위 인근에서 방류했다고 26일 밝혔다. 8월 25일 오후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Go)'가 큰 인기를 끄는 가운데 강원도 속초에 이어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도 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인증샷(인증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북한군이 20일 오전 백령도 북쪽지역에서 해안포 사격을 한 것이 우리 측 지역서 포착돼 백령도 지역에 한때 주민 대피준비령이 내려졌다. 군 관계자는 "오전 7시 20분께 백령도 맞은편 북한 장산곶에서 해안포 1발이 발사됐고
황해 점박이물범 종합 관리계획 이에 따라 해수부는 점박이 물범을 체계적으로 보호·관리하기 위한 '황해 점박이 물범 종합관리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우선 중국과 공동 조사·연구를 벌여 점박이 물범 개체군이 줄어드는
YNT은 서해 최북단의 섬 백령도에 사는 노인들에게 개인의 건강상태를 측정해 의료기관과 주민자치기관에 전달하는 스마트 워치가 배포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스마트 워치는 심박 수를 자동으로 확인해 면사무소에 있는
8일 오후 3시 40분께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연화리 군사격장 야산에서 약초를 캐던 주민 A(41)씨가 지뢰로 추정되는 물체를 밟아 크게 다쳤다. A씨는 근육에 파편이 박히고 왼쪽 발 부위 뼈가 골절되는 상처를 입어
경기도 파주에서 발견된 것과 비슷한 소형 무인기가 이번에는 강원도 산간에서 발견됐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6일 강원도 삼척시 하장면 청옥산 줄기의 한 야산에서 추락한 무인기 1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