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kraesi

근거 불분명한 주장 게시→남초 커뮤니티에서 확산→언론·정치권이 ‘논란’으로 재생산→공격 대상 기업·공공기관 사과→공격 세력 승리 선언→무한반복
남초 커뮤니티 중심으로 퍼지는 백래시가 대학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관련 모임과 선을 긋고, 문제를 제기한 커뮤니티에 해명 글을 올리는 등, 대응 방식은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숙명여대 학생들은 가해 중학생들과 인솔 교사들의 사과 등을 요구하고 있다.
강남구에서 벽보 20개를 훼손한 사람이 드디어 붙잡혔다.
크리스 록이 어제(2월 29일) 오스카에 한마디 따끔하게 하고 따끔하게 한 방 맞았다. 그는 "이번 오스카가 정말로 황당하다고들 한다. 흑인 후보가 한 명도 없다는 논란이 많기 때문이다. 나보고 'MC 하지 마'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