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kdoeo

테러범의 아이폰 보안해제를 놓고 애플과 갈등 중인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애플의 도움 없이 보안을 해제할 방법을 시험하고 나섰다. FBI의 아이폰 보안해제 요구를 애플이 거부함에 따라 예정된 법원의 첫 공판은 이
네이버가 내부적으로 법원의 영장 없이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수사기관에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최근까지 소송에서 벌여온 주장과 정반대 입장이어서 주목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13일 "사회적인 합의가 있을 때까지 영장주의를
테러 용의자의 아이폰 보안기능 해제를 놓고 애플과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FBI의 입장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내놨다. 오바마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텍사스 오스틴에서
미국 법원과 FBI에 맞서 '백도어 전쟁'을 벌이고 있는 애플에게 업계의 지지선언이 쏟아지고 있다. 경쟁사들은 물론, IT업계 전체가 한 목소리를 내는 형국이다. 삼성전자도 힘을 보탰다. 뉴욕타임스와 USA TODAY
애플이 고객들의 아이클라우드(iCloud) 계정에 대해서도 암호화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제는 아이클라우드에 대해서도 아이폰처럼 애플 스스로도 고객들의 데이터를 추출할 수 없도록 하겠다는
테러범 아이폰의 잠금장치 해제를 놓고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맞서고 있는 애플이 정부기관의 아이폰 해킹을 막기 위해 오히려 보안을 더 강화하는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4일
법무부는 애플을 비난하기도 했다. 애플이 법원의 명령을 거부하면서 밝힌 이유는 설득력이 없으며, 이는 단지 '마케팅 차원의 전략'일 뿐이라는 것. 법무부는 명령 요청서에 "해당 명령은 애플의 입장과 달리 모든 아이폰에
이번에는 구글 차례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O가 정부의 '백도어' 제공 명령을 거부한 애플을 지원사격하고 나섰다. 피차이는 트위터에 연속으로 글을 올려 애플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전 세계 스마트폰 운영체제의
중국산 CCTV에서 몰래 숨겨진 ‘백도어’가 발견됐다. 백도어는 말 그대로 ‘뒷문’이다. 사용자 몰래 제조사가 CCTV 영상을 훔쳐보거나 CCTV를 마음대로 통제할 수 있다는 얘기다. KAIST 시스템보안연구실과 보안컨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