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gaggwan

수전 라이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북한 내에서 권력 이동이 일어났다는 '결정적인 징후'(definitive indication)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NBC 방송의 '밋 더 프레스'(Meet
19일(현지시간) 오후 늦게 한 남성이 백악관 담을 넘어 대통령 관저를 향해 뛰어가다가 체포돼 백악관이 한때 비상이 걸렸다. 이 때문에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참모들의 집무실이 있는 웨스트윙(서관)이 소개되기도 했다. 20일
스티븐 소트로프 참수 주장…백악관 "진위 확인중" 가족들 "비통" 폴리 참수한 IS전사와 동일인 추정…세번째 영국인 인질 살해 위협 극단주의적 수니파 반군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미국인 기자 제임스 폴리에 이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오후 데니스 맥도너 비서실장과 함께 백악관 인근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 있는 스타벅스에 갑자기 나타나 커피를 주문했다고 CNN 등 외신이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스타벅스
10여 년의 침묵을 깬 모니카 르윈스키가 공화당에 찬물을 끼얹었다. 르윈스키는 1998년 백악관 인턴 근무 때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과 불륜 스캔들을 일으킨 장본인. 공화당은 2016년 대선 때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인
미확인 차량 진입 시도로 백악관 한때 봉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두 딸을 태운 차량을 미행하던 자동차가 백악관까지 들어가려한 사건이 발생해 백악관이 한때 폐쇄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시카고트리뷴, AFP 등 미국 언론에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불법 사찰활동과 관련해 페이스북 측이 재차 강력하게 발언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마련한 정보기술(IT) 업계 거물들과의 회동 후, 페이스북은 “미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의 창립자인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최근 전화통화를 한 사실을 공개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미국 사회를 흔들고 있는 미국 정보당국에 의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