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은경은 팬들에게 운동을 독려하기도 했다.
6개월 동안 고생한 아기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