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지난해 일본 해저 화산의 폭발로 생긴 섬이 계속 자라고 있다. 미국 CNN 방송은 7일(현지시간) 지난해 일본 해저에서 발생한 화산 폭발로 생긴 섬이 팽창해 옆의 다른 섬을 삼켰다고 보도했다. CNN은 NASA 지구관측소
일본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표현이 공식적으로 실린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4일 오전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어 내년부터 일본 초등학교 5·6학년 사회 교과서에 '일본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한국이 불법으로
이런 상황은 분명 중국에 유리하다. 중국은 역사문제의 전략적 유용성을 잘 인식하고 있다. 이번 헤이그 핵안보 정상회의에서 중국은 한·미·일 회담에 앞서 한중정상회담을 개최하여 한일관계에 쐐기를 박고자 했다. 이는 역사문제를 고리로 한 '한·중 대 일본' 구도로 일본 및 미국의 전략을 흔들고자 하는 것으로 한국에 묘한 전략적 딜레마를 가져다주고 있다.
"이론적으로는 '생활보호 수급자 대부분이 재일한국인' 같은 그들의 주장은, 조금만 알고 보면 곧 거짓말이라고 알 수 있잖아요? 주장이 옳은지 아닌지는 그들에게는 큰 관심사가 아닌 거죠. 마치 '컬트 종교'에 빠지는 사람들 같아요. 집단의 광기라고 할까..."
‘인구 감소’ 위기에 직면한 일본 사회가 결국 외국인 노동자 ‘수입’ 확대라는 결단을 내렸다. 일본 정부는 인력 부족이 심각한 건설업 등에서 더 많은 외국인 노동자들을 받아들이기 위해 2015년부터 ‘외국인 기능 실습제도
미국 수도 워싱턴 DC에는 워싱턴 벚꽃축제가 시작됐다. 올해로 102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이 축제는 어떻게 시작되었을까? 이 축제는 1912년 일본이 미국에 엄청난 분량의 벚꽃을 선물하면서 시작됐다. 한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워싱턴 싱크탱크에서 일본의 후원으로 잇따라 열린 세미나와 발간된 보고서들은 어쩌면 일본이 심고 있는 또 하나의 벚나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머리에 스쳤다.
"그들은 애국자가 아니잖아요? 남의 아픔은 생각조차 할 수 없는 놈들은 진정한 우익이 아니죠. 일본을 사랑하고 자존심를 가지고 있다면 왜 남의 심정을 짐작 못합니까? 한국인도 미국인도 자기 나라나 고향을 자랑하는 마음은 똑같은데 자존심을 짓밟는 행위를 이해할 수 없어요. 그러니까 그들을 각성시키고 싶은 거죠. 차별하면서 애국자라니 말도 안돼요. 저는 '애국심의 폭주'를 멈추고 싶을 뿐입니다."
무라야마 담화 전문 지난 대전이 종말을 고한지 50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다시금 그 전쟁으로 인하여 희생되신 내외의 많은 분들을 상기하면 만감에 가슴이 저미는 바입니다. 패전 후 일본은 불타버린 폐허 속에서 수많은
중국에서 '부의 상징'으로 꼽히는 티베트산 커다란 개 '짱아오'(藏獒·티베트산 마스티프)가 한 마리에 20억원이 넘는 가격에 팔려 애완견 세계 최고가를 경신할 전망이다. 중국 저장(浙江)성 지역지인 첸장만보(錢江晩報
“유해정보 차단 위해”…현실 제약 커 실행 불투명 일본에서 초·중학생들에게 휴대전화 소지를 금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일본 정부의 교육재생간담회(좌장 안자이 유이치로 게이오대 총장)는 어린이를 유해 정보로부터 보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