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총리 자문기구 보고서 제출 계기 `해석 개헌' 공식화 헌법 9조 무력화…일본 전후 안보정책 일대 전환 예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5일 집단 자위권 행사가 가능하도록 현행 헌법 해석을 변경하겠다는 계획을
중국의 한 버스기사가 폭발이 일어난 버스에서 침착한 대응으로 승객들을 탈출시켜 화제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이를 세월호 선장과 비교했다. 12일 오후 4시50분쯤 중국 쓰촨(四川)성 이빈(宜賓)시 도심의 다리를
15개 외국업체 공장 방화…한국인 대표 부상 총영사관, "오인 피하려면 태극기 달아라" 중국이 최근 남중국해 분쟁 도서에서 베트남의 반발을 무릅쓰고 원유시추를 강행하는 가운데 베트남의 반중 시위가 가열, 중국과 대만업체들은
중국이 지난달 30일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烏魯木齊) 기차역 자살 폭탄 테러 후 경비 태세를 최고조로 격상시킨 가운데 이번엔 버스에서 폭발 화재가 발생, 적어도 1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 중국신문망에
손정의, 중국 알리바바 투자 수익률 3천배 '초대박' 알리바바 최대주주…205억원이 59조원으로 불어나 2천만 달러(약 205억원)가 578억 달러(약 59조원)로 불어났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중국 최대
©Toshiteru Yamaji Toshiteru Yamaji, Pigs and Papa, FOIL, 2010 ©Toshiteru Yamaji 일본 사진작가 토시데루 야마지는 오찬이라는 농부의 사진을 지난 10년간 촬영해
시신이 잇따라 운반되었고, 가족들은 정보를 얻으려고 몰려들었다. 그들을 취재하려는 기자와 TV 카메라도 쇄도했다. 나도 그 중 한 명이었다. 울부짖는 사람들에게 스포트라이트를 대고 쫓아다니는 것은, 기자답지도 사람답지도 않았다. 초조한 심정을 자극할 수밖에 없었고, 욕설과 매도만 받았다. 자신과 언론사 전체가 미울 정도였다. 다큐멘터리 작가로 유명한 모리 다츠야는 동일본 대지진 때 매도를 당하면서도 카메라를 계속 돌렸다. 나의 취재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언론은 많은 사람에게 해를 끼친다. 그 꺼림칙함은 절대 정당화할 수 없다". 그래도 전해야 할 일이 있으니까 취재한다고.
어린이 인구 비율도 12.8%로 40년 연속 하락 일본 정부 ‘출산율 1.41명→2.07명’ 목표 내놔 올해 4월 현재 일본의 어린이 인구가 33년 연속 감소해 1633만명을 기록했다. 일본 정부는 급속이 진행중인 인구
일본 기후현 나가노 현 지진 일본 기후(岐阜)현과 나가노(長野)현에서 3일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허핑턴포스트재팬은 이날 오전 10시 2분부터 정오에 걸쳐 기후현 히다 지방을 진원으로 하는 진도 3의 지진이 6회 발생했으며
캐나다 싱어송라이터 에이브릴 라빈(Avril Lavigne)의 신곡 '헬로키티(Hello Kitty)' 뮤직비디오가 가수 싸이의 영향을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고개를 들었다. 에이브릴 라빈이 헬로키티 의상을 입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