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ahi-sinmun

"‘일본 의존’ 탈피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아베 정권 하에서의 산케이는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매체”
문재인 정부에도 "위안부 합의 존중해야" 비판
'초계기 논란'에 대해 "한국 측의 주장 납득 못한다"는 의견이 무려 91%에 달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이 남북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이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지난 5월 1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사학법인 가케 학원 사시의 비리 의혹에 관한 보도를 했다. 아베 총리가 자신의 친구가 이사장인 가케학원에 수의학과를 신설할 수 있도록 압력을 가했다는 내용이었다
"피해자의 증언을 담은 녹음테이프를 듣고 기사를 쓴 것이며 결코 날조하지 않았습니다" 1990년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을 처음으로 보도했다가 일본 극우 세력으로부터 날조 기자, 매국노라는 비난과 협박에 시달리는
70년 전 1945년 3월 10일은 도쿄 대공습이 있던 날이다. 미군 폭격기는 도쿄 지역에 2시간 30분 동안 소이탄을 투하했다. 이 사건으로 약 10만 명이 사망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이 공습 직후 미군이 촬영한 스미다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