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ada-mao

[신들의 전쟁, 세상을 뒤흔든 스포츠 라이벌①]
일본 여자 피겨스케이팅 대표 선수였던 아사다 마오가 마라톤 완주에 성공했다. 지난 4월 은퇴 후 참가한 첫 마라톤 대회였다. 닛칸스포츠를 인용한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아사다 마오는 지난 11일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현역 시절 아사다 마오는 꽤나 억울하게 조리돌림당한 적이 있다. 바로 인터뷰에서 '억울하다(悔しい, 쿠야시이)'라는 표현을 자주 썼기 때문이다. 김연아에게 지고서 그리 말할 때마다 한국 언론은 기다렸다는 듯이 그걸 제목으로 뽑아서 보도했고, 한국 대중 또한 기사를 대거 공유하며 아사다를 힐난했다. 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 편파판정이 의심된다 등으로 느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오해다. 우리말 '억울하다'에는 부당한 이유로 안 좋은 일을 겪은 상황이 전제돼 있지만 일본어 '悔しい'는 반대다.
에구치 히사시는 일본의 만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다. ‘스톱 히바리군!’, ‘나가라 해적!’, ‘에이지’등의 작품으로 유명한 그가 4월 12일, 트위터를 통해 그림 한 장을 공개했다. 이날 은퇴 기자회견을 가진 피겨스케이팅
피겨 스케이팅 밴쿠버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아사다 마오(26)가 4월 10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현역 은퇴를 표명했다. 아사다는 "갑작스럽지만 저 아사다는 피겨 스케이팅 선수를 그만두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썼다. 그리고
아사다 마오가 2시즌 만의 복귀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1월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탈 짐나지움. 이곳에서는 2015-16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시리즈 3차 대회 ‘컵 오브 차이나’대회의
아사다 마오가 18일 오후, 여름에 있을 아이스쇼와 관련해 연 기자회견에서 현역으로 복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오는 지금까지 은퇴와 현역 사이의 거취를 묻는 말에 '반반'이라는 입장을 취해왔지만, 이날 회견에서 "100
소치 올림픽 이후 휴식을 하던 피겨 스케이팅 선수 아사다 마오(24)가 2018년 평창 올림픽을 목표로 연습을 시작했는지 여부에 대해 5월 18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그녀에 의하면 아직 출전 여부는 미정이라고
아사다 마오(24, 일본)가 새로운 세계신기록 보유자가 됐다. 그러나 동계올림픽에 이어 이번에도 홈 어드밴티지 의혹이 있다. 아사다는 27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선수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