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글을 남긴다”
"한국 근현대 미술사를 새롭게 쓰게 하는 컬렉션"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