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euke

윤은혜 측이 중국 동방위성 TV '여신의 패션' 시즌 3에는 참가하지 않겠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일간스포츠는 윤은혜 측에서 "당분간은 중국활동과 한국활동 모두 신중하게 고심할 생각"이라며 "아직 아무런 계획도 잡지
표절 논란에 휩싸인 배우 윤은혜가 13일 자신의 웨이보에 새로운 글을 올렸다. 윤은혜 웨이보 캡쳐 윤은혜는 웨이보에 "다음 주가 기대되지 않나요? 사실 한 번 1등 했을 뿐인데, 늘 1등 한 것처럼 여겨지네요. 아무튼
윤은혜가 중국 서바이벌 프로그램 '여신의 패션2'에서 선보인 의상, 아르케 윤춘호 디자이너가 표절의혹을 제기한 의상이 중국 의류 쇼핑몰 밍싱이추(明星衣橱)에서 판매중이다. 밍싱이추 페이지 캡쳐 스포츠조선이 9일 보도한
패션 브랜드 '아르케'의 윤춘호 디자이너가 최근 논란이 된 배우 윤은혜의 표절문제에 대해 8일 오후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윤은혜는 지난달 29일, 중국 동방위성TV 패션 디자인 서바이벌 프로그램 '여신의 패션'(女神
윤은혜의 미션 의상(왼쪽), 아르케의 2015 FW 의상(오른쪽) 제이아미엔터테인먼트가 첨부한 자료 이어 윤춘호 디자이너의 옷을 과거 협찬한 적은 있었지만, 표절 의혹을 제기한 2015 F/W 상품은 아직 여름이기에
윤춘호 디자이너가 배우 윤은혜에게 디자인 표절 논란을 제기했다. 윤은혜는 현재 중국 디자인 서바이벌 프로그램 '여신의 패션'에서 도전자로 활약 중인 가운데 지난달 29일에는 '나니아 연대기'를 테마로 한 미션에서 호평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