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euhentina

임신중단을 범죄로 규정해왔던 오랜 역사에 종지부를 찍었다.
아르헨티나는 3일간 국가 애도 기간을 갖는다.
브라질인, 아르헨티나인, 칠레인, 프랑스인이었다.
2019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사망자 가운데 78%가 화장했다
그를 송환으로 이끈 그의 특정된 혐의는 단 한 사건이다.
"어떻게 자랑스럽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 아르헨티나 대통령
자신의 주요 지지기반 중 하나인 미국 농가에 어필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것은 공중 보건에 대한 문제다" - 차기 대통령 알베르토 페르난데즈
러시아는 미리 통보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