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olro-11ho

라이트 형제가 만든 최초 비행기의 날개도.
인간의 첫 달 착륙은 이번 달로 47주년을 맞는다.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딸이 달 착륙을 믿지 않는 사람들을 정신 차리게 하려 해보았다. 아폴로 11호는 냉전 기간 중 미국 정부의 이익을
아래 영상에서 14분이 지난 시점에 드러나는 사실이다. 인터뷰를 하던 패트릭 머레이는 큐브릭을 향해 ‘톰’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는 그에게 다음 이야기를 어떻게 해야할 지에 대해 설명한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그가
인류 최초로 달 표면을 밟은 미국 우주인 닐 암스트롱이 지구 귀환때 기념용으로 몰래 가지고 온 물품들이 46년 만에 공개됐다. 워싱턴 소재 스미스소니언 국립항공우주박물관 큐레이터 앨런 니델은 9일(현지시간) 2012년
달은 자전주기와 공전주기가 같기 때문에 지구와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고, 따라서 우리는 토끼가 방아를 찧는 모습이 새겨진 한 면만을 늘 본다. 그래서 인류가 달의 뒷모습을 처음으로 본 것은 1959년 소련의 무인탐사선 루나 3호가 달의 궤도를 돌며 첫 사진을 보냈을 때에 이르러서였다. 까마득한 옛날 지구에 박테리아가 처음 나타난 이래로, 지구에 사는 생명체가 달의 뒷면을 한 번 보는 데 장장 35억년이나 걸린 셈이다. 지금은 거듭된 유무인 탐사선의 조사로 달의 앞면과 뒷면 모두 정확한 지도가 작성돼 있고, '구글 문' 서비스를 통해 일반인도 접근이 가능하다.
20일(미국 시간 기준, 한국 시간으로는 21일)은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한 지 꼭 45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제 막 보릿고개에서 벗어나고 있던 한국도 달 착륙의 감격과 흥분에서 예외는 아니었죠. 정부는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일을 임시공휴일(7월21일)로 지정하기까지 했습니다. 당시 아폴로는 그야말로 최고의 유행어 반열에 올라, 그해 여름 유행한 눈병은 '아폴로눈병'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