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uganiseutan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독일 대사관 인근에서 대형 차량 폭탄이 터져 3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곳은 한국 대사관을 비롯해 대사관과 외교 공관이 밀집된 지역이다. 3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이슬람 단식 성월 라마단 첫날 아프가니스탄에서 자폭 테러로 18명이 사망했다. 알자지라 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동부 호스트주 버스 정류장에서 27일(현지시간) 오전 8시 30분께 차량 자폭 테러가 발생해 18명이 죽고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군사기지를 공격해 정부군 최소 100명이 사상했다고 아프간 국방부가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해당 기지 소속인 한 군 관계자는 "군인 150여명이 죽고 수십명이 다쳤다"며 희생자 대부분 "훈련을
미군은 13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이슬람국가(IS) 시설을 겨냥해 처음으로 비핵무기 중 최대 위력을 지닌 폭탄 GBU-43/B를 투하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주둔 미 공군은 이날 오후 7시32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대법원을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최소 20명이 숨지고 38명이 다쳤다고 아프간 보건부가 밝혔다. 7일 아프간 인터넷 신문 카마프레스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께(현지시간) 대법원 출입문
지난 1월 말,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 위치한 어느 산에는 14세에서 20세까지의 여성들이 모였다. 산은 눈으로 덮여있었지만, 이들에게 추위는 문제가 아니었다. 사진작가인 와킬 코사르는 이날 이 여성들이 검을 휘두르는
비닐봉지로 세계적인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유니폼을 만들어 입은 사진으로 화제를 모았던 아프가니스탄 소년이 마침내 자신의 우상인 메시와 만났다. AP 통신과 CNN 등 외신은 1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1985년 내셔널 지오그래픽 표지에 등장했던 ‘아프간 소녀’ 샤르밧 굴라가 10월 26일에 신분을 속인 죄로 파키스탄에서 체포되었다. AFP에 의하면 굴라는 14년형을 받고 수천 달러 벌금을 내야 할 수도 있다고 한다
세계 최대의 마약 생산국인 아프가니스탄에서 올해 아편 생산이 작년보다 43%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유엔마약범죄사무국(UNODC)과 아프간 마약퇴치부가 함께 발간한 '2016 아프간 아편-양귀비 보고서'에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아메리칸대학이 무장괴한의 공격을 받아 학생 등 12명이 살해되고 40여명이 부상했다. 25일(현지시간) 아프간 카마 프레스와 dpa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께 총을 든 무장괴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