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uganiseutan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있는 시아파 문화센터에서 연쇄 폭발이 발생해 최소 40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쳤다고 28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미 70명에 육박하는 사람들이 죽거나 다친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종
옛날 옛적, 급부상한 후보가 힐러리 클린턴을 꺾고 승리했다. 클린턴은 미국 역사상 가장 잘 준비된 예비 대통령이었다. 그들은 지저분한 접전을 펼쳤고, 역사에 남을 경쟁을 치렀다. 2016년의 이야기다. 하지만 2008년의
11일(현지시간) 오전, 트럼프 대통령은 지상파 방송사인 NBC를 "가짜뉴스"로 몰아세우며 방송 인가를 문제 삼겠다고 나섰다. 또 이날 회의에 참석했던 몇몇 당국자들은 핵무기 증가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는 물론, 한반도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25일 기도를 준비 중인 시아파의 모스크에 무장괴한들이 폭발과 함께 침투해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도됐다. BBC에 따르면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이번 공격으로 10명의 민간인이
아프간 전쟁에서 군사적 해결책이란 없다. 트럼프에게는 분쟁의 양상을 바꿀 기회가 있다. 이는 탈레반을 적이 아닌, 지속가능한 해결책을 찾는 파트너로 간주함으로써 실현될 것이다.
1978년 6월, 하이힐과 미니스커트 차림의 여성이 카불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 ⓒGettyimages 맥마스터가 트럼프에게 보여줬다는 사진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는 알 수 없다. 트럼프의 결정에 그 사진이 얼만큼 영향을
사진은 2015년 10월15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철군 연기를 발표하는 모습. 결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21일 새로운 미군 공세와 병력 증강을 시사하는 새로운 아프간 전략을 발표하게 된 배경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 지역의 전략을 재편하는 과정의 일환으로 아프가니스탄에 주둔 중인 미군 규모를 확대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는 미국의 최장기 전쟁에 대한 스스로의 의문을 극복한 것이기도 하다. 21일(현지시간
폭탄을 실은 차량이 버스를 들이받아 최소 38명이 사망한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자살 공격'에 대해 탈레반이 자신들의 책임을 주장하고 나섰다. 가디언은 24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내무부를 인용, 폭탄을 실은 차량이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헬만드(Helmand)주 수도 라쉬카르가(Lashkar Gah)시에서 폭탄을 실은 차량이 돌진해 최소 30명이 사망하고 최소 60여명이 다쳤다고 가디언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차량이 돌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