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seohyeon

소속사 없이 가족이 직접 배우를 대리하고 있다
앞서 '학교 2020' 여주인공 내정 소식을 알렸던 안서현
〈옥자〉는 경계가 낮은 화두를 품고 있다. 〈옥자〉를 본 대중은 당장 "고기를 먹어도 되는 것인가?"라는 단순한 질문에 직면할지도 모른다. 혹은 "우리가 소비하는 육류는 어떤 방식으로 유통되는가?"라는 물음을 던지고 싶어질 수도 있다. 그러니까 이건 국가와 민족과 인종의 경계를 쉽게 뛰어 넘는 질문인 셈이다. 그런 의미에서 〈옥자〉는 봉준호가 만든 영화 가운데 가장 대중적인 작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감상적 측면에서도 마찬가지다. 미자가 옥자를 찾는 건 집을 나간 반려동물을 찾는 심리와도 유사하다. 특별히 이유를 물을 필요가 없다.
국내 시사회를 통해 첫 공개된 후 언론과 관객의 뜨거운 호평을 모으고 있는 기대작 ‘옥자’(감독 봉준호)가 전국의 79개 극장, 103개 스크린을 확정지었다고 19일 오후 밝혔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봉준호 감독 신작 '옥자'의 국내 극장 개봉길이 순탄치 않다. 한겨레에 따르면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인 CGV는 1일 "넷플릭스가 국내 영화 유통 생태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옥자'를 상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영화 '옥자'의 개봉일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31일 넷플릭스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옥자'의 캐릭터 포스터는 등장인물들 간의 복잡한 이해관계를 강조했다. 포스터에는 각 등장인물에게 옥자가 어떤 의미인지
넷플릭스가 제작하는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새로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2월 공개된 티저 예고편에 이은 새로운 정보다. ‘인디와이어’의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 측은 새로운 스틸과 함께 ‘좀 더 자세한’ 시놉시스를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의 1차 공식 스틸이 공개됐다. ‘옥자’의 배급사인 넷플릭스가 12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스틸은 2장이다. 안서현이 연기한 시골 소녀 ‘미자’(안서현)와 릴리 콜린스가 맡은 ’레드
아역배우 안서현이 봉준호의 신작 ‘옥자’의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2월 3일, ‘OSEN’의 보도에 따르면, ‘옥자’ 측은 “안서현 양은 유력 후보 중 한 명이지만, 현재 영화 전체적으로 상황을 조율 중이라 누구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