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뜩이나 어려운 시기에 어떤 손님인지 가려가며 받을 수는 없다”
조두순은 지난해 12월 출소했다.
피해자에게도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지만 거절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