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화천에서는 매년 겨울 산천어 축제가 열린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얼음을 뚫고 산천어를 낚는다. 축제가 끝나고 나면 모두 산천어를 맛있게 먹고 집으로 돌아간다. 그 이후에는? 얼음 밑에 남은 산천어들의 지옥이 시작된다. 지난
최근 호주의 거대 구렁이가 악어와의 긴 싸움에 승리했다. 구경꾼이었던 마빈 뮐러와 티파니 콜리스는 퀸즐랜드에서 몇 시간을 기다린 끝에 이 장면을 찍을 수 있었다. 그들에 따르면 뱀은 문다라 호수에서 5시간 동안 악어와
미국 볼티모어의 경찰 존 보이어에게 ‘고양이를 구원하는 섹스 심볼’이라는 이미지는 아직 익숙하지 않다. “저한테는 좀 이상한 일이에요. 사람들의 지나친 관심을 딱히 좋아하는 편은 아니거든요, 하지만 이런 이미지가 동물들을
상권 반경이 가장 긴 지역은 1천38개의 점포가 있는 전남으로, 반경 293m마다 한개씩 치킨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번 점포 간 반경이 가장 길었던 강원도는 대지면적 기준으로만 조사한 결과, 중간 순위로 반경
Thomas Kokta / Caters News Thomas Kokta / Caters News Thomas Kokta / Caters News Thomas Kokta / Caters News 이제 막 겨울잠에서 깨어난
내가 어느날 갑자기 벌떡 아침에 일어나 나는 고기를 먹지 않겠다! 라고 하게 되었을리는 없다. 그 생각을 한 건 10여년전 쯤 광고 회사를 다니던 시절, 식품 회사의 광고건으로 이런 저런 자료조사를 하던 중 우연히 보게 된 동물보호단체 PETA 의 동물 사육과 도축 영상 때문이었다. 충격적이었다.
동물과의 공존에 힘쓰는 것은 단순 약자를 보호한다는 개념이 아니라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자, 변화되고 있는 환경에 답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다. 동물들의 삶에 인간이 끼어들게 된지 불과 몇 십 년 만에, 복구가 힘들 정도로 망가져버린 곳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늘어가고 있다.
정…...말 웃기군요. 절 보니 쉽게 나가진 못하겠죠? 혹시 제가 운전할때 도움되진 않을까요? 목욕이요? 어떤 기분인지 아세요? 정말 미워! 그리곤 저 좀 보세요. 이렇게 입혀놓고 좋아하라는 거에요 지금? 너무 죄책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