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huijeong

“2심 판사님은 제가 안희정씨와 부부라는 이유만으로 제 말을 믿을 수 없다고 하셨다”
"우리사회의 정의가 살아나고 있다는 희망을 준 의미있는 판결"
안희정 전 지사는 변호인에게도 따로 입장을 남기지 않고, 구치소행 호송차를 탔다.
"용기 내주신 증인 여러분들께 깊은 존경을 드린다
1월 9일 결심 공판, 2월 1일 선고 공판이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