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huijeong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간접적으로 '대권' 도전 의사를 밝혔다. 현재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유력하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 자신이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중앙일보 5월16일 보도에 따르면 안희정 충남지사는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멘션을 남겼다. 최근 안 지사는 언론계와 출판계를 넘나들며 활동하다 임신, 출산으로 어쩔 수 없이 프리랜서 기자로 전업한 스테퍼니 스탈이 '여성으로서의 삶'을 되돌아보는
야권의 잠재적 대권주자로 평가되는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은 잘못된 행동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또 당 내 일련의 탈당 움직임과 문재인 대표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비판의 뜻을 밝혔다. 25일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는 29일 "전당대회 의결을 뛰어넘을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다"며 단결을 호소했다. 안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새정치연합이 주최한 시도지사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국가로 치면 국민 전체
박근혜 대통령의 주간 단위 국정수행 지지도가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 이후 보수층 결집 효과 등에 힘입어 1주일 전보다 상승, 37.3%를 나타냈다고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가 6일 밝혔다. 또 차기 대선 주자 지지도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업데이트 : 2015년 6월8일 15:40 ('의료진 응원' 관련 전문가 의견 추가) “모두가 환자를 회피할 때 엄격한 격리시설과 절차에 따라 운영하여 자체 감염전파를 일으키지 않은, 단국대 병원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의 조사 결과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40%대 중반을 기록했으며, 4·29 재·보선에서 승리한
안희정 충남지사가 15일 새정치민주연합이 지방자치 20주년을 기념해 연 '지방분권 정책박람회'에서 특강 연사로 초청돼 국회를 찾았다. 지난해 6·4 지방선거에서 연임에 성공, 잠룡 반열에 성큼 올라선 안 지사는 중앙
"靑 책임 더할나위 없이 커"…"유가족·野 요구 무조건 받으시라" 야권의 잠재적 대권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가 24일 세월호 특별법 돌파구 마련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며 각을 세웠다. 박
최장집 교수님이 안희정 충남지사님에게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을 선물하셨다니 이거 뭐 드라마 [정도전]에서 윤소종이 이성계한테 [한서]의 "곽광전"을 바치는 장면이 떠올라 슬몃 웃음도 나고 또 [군주론]의 저술 경위와도 은근히 닮은(뭐래니?) 점도 있어 자판을 투닥거려 보았다. 그러니까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자체가 취준생(쿨럭;)이 일자리를 얻기 위해 쓴 장편 자기소개서 같은 느낌적 느낌이라고나 할까(응?). 그러나 마키아벨리 본인에게는 애석하게도 그리고 후대 연구자와 독자들에게는 다행스럽게도 이 메디치가의 도련님께선 [군주론]을 거들떠 보시지도 않아 마키아벨리의 구직 활동은 실패하였다.ㅜㅗ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