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개헌과 정권교체, 서로 상충하는 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