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나경원 전 의원이 가족과 함께 '아내의 맛'에 출연했다
앞서 고영욱, 정준영, 최종훈 등의 인스타그램이 폐쇄됐다.
안희정 측근은 피해 진위가 밝혀지기전, 활발한 의견 개진이 이뤄지던 때 썼다고도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