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 정권 간의 갈등으로 비춰지지 않도록 각별히 메시지를 주의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