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cheolsu-taldang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가 "분열된 야권을 통합하고, 우리 모두 승리하기 위해 잠시 당을 떠난다"며 22일 탈당을 공식 선언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무소속으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안철수 의원 탈당 후 더민주를
'안철수 신당'의 이름이 '국민의 당'으로 정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6일 선정위원회는 '국민의 당'으로 최종 확정한 이유에 대해 아래와 같이 밝혔다. "대한민국의 비전은 국민 속에 있기 때문에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20일 측근인 박왕규 '더불어 사는 행복한 관악' 이사장의 '20대 총선 출정식'에 참석, 독자 정치세력화를 위한 세확산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새정치민주연합 김동철 의원(광주 광산갑)은 20일 "새정치연합은 희망이 없다. 창조적 파괴를 통한 야권 재편으로 정권교체의 더 큰 길을 가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김 의원의 탈당은 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탈당 이후 문병호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표의 사퇴와 통합적 전당대회 개최를 요구하며, 문 대표가 이를 수용하지 않는 한 최고위원회의 복귀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승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