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bonggeun

박근혜에 대한 국정원 특활비 상납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로써, '문고리 3인방'이 모두 풀려났다.
이병기(왼쪽부터), 남재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검찰이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 등으로 박근혜 정부 시절 전직 국정원장
검찰은 박근혜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당시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사건을 조사중이다. 현재 조사대상은 정호성, 안봉근, 이재만 등의 전 청와대 비서관이다. 현재까지 나온 조사내용에 따르면, 이재만 전 비서관은 국정원으로부터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와 박 전 대통령 측근들이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쌈짓돈’처럼 불법으로 마구 사용했던 정황이 검찰 수사로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국정원의 청와대 상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국정원이
박근혜 정부 시절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던 안봉근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이 오늘(31일) 오전 긴급 체포됐다. 안봉근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이들이 긴급 체포된 이유는 다름 아닌 '국정원 특수활동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핵심측근이었던 ‘문고리 3인방’ 가운데 2명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법정에서 말이다. 연합뉴스 보도를 보면 9월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박평수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 ‘문고리 3인방’으로
검찰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0)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51),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50) 등 총 12명을 국회 청문회에 정당한 이유 없이 불출석한 혐의로 기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한때 그 위세가 하늘을 찔렀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고리 3인방'. 그러나 국회에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이후부터 이들은 박 전 대통령에게 발길을 끊었다고 동아일보가 3일 보도했다. 오늘까지 115일째라 한다. 이미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자택 앞으로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51) 명의의 통신요금 고지서가 배달된 사실이 포착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오전 9시30분쯤 서울